본문 바로가기

여행_국제선/19'_상하이

(2)
#2. 대한항공 KE893 인천-상하이(푸동) 기내식 기내식을 야무지게 먹어보자 한국에서 상하이로 가는 것은 처음이다. ​ 전에 중국 청도에 4개월 정도 머물 때, 청도-상하이 구간은 비행기를 타 본 적이 있었지만, 한국에서의 직항은 처음이다. ​ 한국에서 청도까지 가는 비행기는 보통 간단한 빵과 음료가 기내식으로 제공되는데, 한국-상하이 구간은 제법 식사 다운 기내식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기에 살짝 기대감을 갖고 비행기에 오른다. 아침에 출발하는 KE893편은 2-3-2 구조로 이코노미 좌석은 저런 공간이 2개 정도 되는 크기의 항공기이다. ​ 내 고집이랄까? ​ 항상 해외에 나갈 때마다 난 항공기 맨 뒷좌석을 선호한다. ​ 맨 뒷좌석의 장점은, 항공기마다 다르지만 비교적 독립된 좌석이 많고 종종 옆자리에 아무도 없는 경우가 있어 난 맨 뒷자리를 선호한..
#1. 공항의 설렘 공항은 언제나 설렌다 TV 드라마를 보다 보면, 어떤 남자가 해외로 떠나는 연인을 붙잡기 위해 공항에서 바로 항공권을 끊고 달려가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. (출발 당일에 끊는 항공권이 얼마나 비싼데 그걸 아무렇지 않게 ㅎ) ​ 그런 모습을 보면서 깔깔깔 웃곤 했는데, 나에게도 그 비슷한 상황이 발생했다. ​ 뭐 연인의 발목을 잡는 그런 상황은 아니고.. 한 두어 달 전에 상하이 주재원으로 근무하는 친구를 만나러 가기 위해 금요일 오후에 출발하는 항공권을 끊었다가 회사일로 인해 출발 3일 전에 캔슬을 하게 되었다. ​ 도저히 못 갈 상황이었는데, 내가 온다고 이것저것 많이 준비한 친구의 실망하는 목소리를 들으니 내 맘도 편치 않았다. 더군다나 한국에서 같이 출발하기로 한 친구도 있었으니 참 난감하기 짝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