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여행_국제선/16'_크로아티아

(2)
#02. 3번의 비행기 그리고 4번의 기내식 ※ 본 여행기는 2016년 8월~9월의 지난 여행기 입니다. 24시간 만에 도착 인천에서 아부다비까지 약 10시간 아부다비에서 이스탄불까지 약 5시간 이스탄불에서 자그레브까지 2시간 ​ 17시간의 비행시간과 기타 환승 대기 시간 등을 포함해 정확히 인천공항을 출발한 지 24시간 만에 난 자그레브 공항에 도착했다. ​ ​늦은 저녁에 공항에 도착한 관계로 자그레브 숙소는 도심에서 가까운 곳으로 잡은 덕에 그리 어렵지 않게 찾아올 수 있었고 체크인과 동시에 난 그대로 침대에 뻗어버렸다. ​ ​체력이 예전 같지 않네.. T.T ​ ​15년 전인 대학 4학년 때 약 한 달간 유럽 배낭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다. 당시 숙소비용을 아끼기 위해 대부분 이동하는 야간열차에서 쪽잠을 잤었고 다음날 도착해서 쌩쌩하게 돌아다녔..
#01. 터키행 비행기 표를 끊고 크로아티아를 향하다 ※ 본 여행기는 2016년 8월~9월의 지난 여행기 입니다. 과연 갈 수 있을까? 좀 있으면 난 크로아티아를 가기 위해 비행기를 타게 된다. ​ 이쯤 되면 뭐 그냥 평범한 유럽 여행기 정도 되지 않을까 싶은데 사실 어제까지만 해도 '이 여행을 과연 갈 수 있을까?'를 고민했기에 비행기를 타게 된다면 감회가 좀 남다를 것 같다. ​ ​하루 전까지 '갈 수 있을까'를 고민하게 만든 이 여행의 시작은 지난 6월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. ​ ​더 나이를 먹기 전에 매년 일주일 정도 주어지는 휴가 기간 동안 가보지 못한 나라를 가보겠다는 욕심에 틈만 나면 저렴한 항공권을 검색하는 버릇이 생겼는데 올해 6월 초 검색을 하다 아주 저렴한 항공권을 예약하게 되었다. ​ ​사실 올해 가보고 싶은 곳이 있었는데 아무리 검색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