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5'_체코+오스트리아

#10. 프라하의 마지막 날(2)

Lovesick Uncle nomadism.kr 2021. 3. 20. 10:39
반응형

본 여행기는 2015년 체코, 오스트리아 여행기 입니다.

 

마지막, 그 아름다움을 위해

 

이번 여행의 공식적인 마지막 일정인 프라하성 야경을 보러가기 위해 저녁을 챙겨먹고 숙소를 나섰다

프라하 첫날에 구매했던 3일짜리 교통권을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이 종료가 되어 낮에 1일권을 다시 끊었다.

첫날에는 몰랐는데, 60세 이상의 경우에는 50%가 할인이 되는 것이다. 안내소 직원이 최여사를 보고 이야기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텐데...혹시 어머니나 아버지를 모시고 여행오는 분들이 있다면 꼭 할인을 받으시기 바란다. (따로 신분증을 제시하지는 않고 대충 몇살이라고 이야기 해 주면 됨.)

22번 트램을 타고 다시 프라하성에 올랐다.

사람이 거의 없고 비교적 한산했는데요, 그래서 더욱 프라하성의 야경에 흠취할 수 있었다. 프라하성 야경에 대해서는 뭐라고 이야기 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.

그냥 사진을 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하니깐.

 

 

이제 모든 일정이 끝났다.

숙소로 돌아오는 내내 최여사와 이번 여행에 대해 담소를 나눴다. 말끝마다 '고맙다'라는 말을 하는 최여사. 어쩌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인데 그것을 고맙다고 말하는 최여사을 보니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.

그렇게 여행의 마지막 날이 지나간다.

반응형

'2015'_체코+오스트리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#12. Epilogue  (0) 2021.03.20
#11. 돌아오는 길  (0) 2021.03.20
#10. 프라하의 마지막 날(2)  (1) 2021.03.20
#9. 프라하의 마지막 날(1)  (0) 2021.03.20
#8. 프라하의 밤  (0) 2021.03.19
#7. 프라하 시내를 거닐다  (0) 2021.03.19
1 2 3 4 5 6 7 8 9 10 ··· 29